비아그라 복제 제품의 종류

  • by

발기부전 이란?

성(性)생활을 하는데 충분한 발기가 되지 않거나, 발기가 되더라도 유지를 못하게 되면 발기부전이라고 말을 합니다. 발기부전 같은 경우 나이가 들면 많이 겪게 되고 스트레스, 과로, 몸의 이상 등이 원인이 되어 발병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된다면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 집니다.

발기부전을 단방에 해결하는 약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1998년 비아그라(Viagra)라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발명품이 등장합니다. 이제까지 발기부전을 치료해줄 약이 없었는데 바로 발기부전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약이 등장하게 된 것 입니다. 한 알만 먹어도 고개 숙였던 남성이 벌떡 일어날 수가 있습니다.

1998년 비아그라(Viagra) 탄생 이후로 전세계의 제약시장은 발기부전 치료제로 큰 변화를 맞이 하였습니다. 비아그라(Viagra)가 출시되고 여러 제약회사가 발기부전치료제를 출시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중 미국의 제약회사인 일라이릴리가 2002년 시알리스(Cialis)를 선보였으며 비아그라와 더불어 발기부전치료제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국내의 발기부전 치료제의 판매 순위

국내에도 많은 발기부전 치료제가 있으며 판매 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국내에서 발기부전치료제로 가장 많이 팔리는 top5 입니다.

1. 팔팔(한미약품)

팔팔

국내에서 팔팔정은 매우 유명하며 가장 많이 팔리는 발기부전 치료제 입니다. 최초의 발기부전체료제인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판매량을 합쳐도 한미약품 ‘팔팔’ 하나만큼도 안 팔렸습니다.

올해 상반기에 처방된 발기부전 치료제의 금액을 보면 1~3위까지가 국내 제약회사의 제품들 입니다. 국내에서 새로운 발기부전 치료제가 나온것일까요? 아닙니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은 제네릭 제품입니다. 쉽게 말씀드리면 복제 약품 입니다. 비아그라의 특허가 한국에서 2012년, 시알리스는 2015년 각각 만료되면서 성분이 같은 제품을 만들수 가 있게 되었습니다. 비아그라, 시알리스 특허가 만료됨에 따라 약의 성분이 공개되고 이를 제조해서 판매할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팔팔은 비아그라의 복제 약품 입니다. 복제약품의 최대의 강점은 바로 가격입니다. 팔팔같은 경우 병원에서 의사의 처방을 받고 50mg~100mg같은 경우 한정당 2,500~5,000원에 구매가 가능 합니다. 비아그라 같은 경우 50mg이 8,000~1만원이고 100mg이면 1만4,000~1만6,000원 정도가 되니 가격이 약 20~30%정도 밖에 안될 만큼 저렴합니다.  그렇다고 효능이 떨어지냐? 그것도 아닙니다. 효능 또한 비슷합니다. 한미약품에서는 개인차가 있기는 하지만 발기가 4시간 정도 지속된다고 합니다.

2. 구구(한미약품)

구구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2위도 한미약품의 ‘구구’가 차지했습니다. 구구는 올해 상반기 처방액이 78억원 정도 였습니다. 구구같은 경우는 시알리스의 복제약품 입니다.  약의 이름을 팔팔, 구구 이렇게 작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100세 시대이니 99세까지 팔팔하게 건전한 성생활을 즐기수 있게 한다는 취지로 이름을 지엇습니다. 팔팔과 역시 구구의 장점이라면 바로 가격입니다. 구구 10mg 한정당 약 3,000원이며 20mg이면 5,000원에 구매가 가능 합니다. 발기의 지속력은 시알리스와 마찬가지로 36시간 지속되니 가격대비 참 좋은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 센돔(종근당)

센돔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3위는 종근당의 ‘센돔’으로 상반기 원외 처방액이 51억원으로. 근소한 차이로 시알리스와 비아그라를 이겼습니다. 센돔역시 구구와 마찬가지로 시알리스의 복제약품입니다. 센돔의 이름은 영어단어로 중앙부를 뜻하는 ‘센트럴(central)’의 ‘센’과 스위스 체르마트 고산의 해발 4545m짜리 ‘돔’을 결합해서 이름을 지었습니다. 여기서 센은 또다른 의미로 힘이 좋다는 의미가 있고 돔에는 지배를 뜻하는  ‘도미니언(dominion)’과 반구형으로 솟은 건축물 지붕(dome)이라는 의미도있습니다. 센돔역시 시알리스의 복제 약품답게 36시간의 지속시간을 유지합니다.
복제약품 답게 가격이 저렴합니다.  10㎎이면 약 3,000원, 20㎎이면 약 5,000원으로 구구랑 비슷합니다. 센돔은 알약형태로 나오기는 했지만 입에서 녹여먹는 필름형태가 더 인기가 있습니다.

4. 시알리스(일라이릴리)

시알리스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4위는 처방액이 46억원인 시알리스 입니다. 시알리스는 오리지널 발기부전 치료제인 만큼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가격은 정당 10㎎이면 15,000~16,000원, 20㎎ 17,000~18,000원 정도로 입니다.

시알리스는 비아그라의 후발주자로 비아그라의 단점을 보완하여 출시되었습니다. 약효시간이 36시간정도로 한번 복용으로 필요시 언제든지 작동하므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이렇한 긴 약효 시간 때문에 주말약이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세계적인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을 보면 비아그라와 마찬가지로 인기있는 제품 중 하나 입니다. 알약의 형태도 있지만 필름형 형태도 있습니다. 비아그라와 같이 많은 복제약이 출시 되어 판매 되고 있습니다.

5. 비아그라(화이자)

비아그라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5위는 45억원 판매한 비아그라가 차지했습니다. 비아그라가 5위는 차지했지만 시알리스와 큰 차이는 있지 않습니다. 비아그라 역시 원조 발기부전 치료제 인만큼 제네릭 제품인 팔팔 보다 더 비쌉니다. 그러나 발기부전 치료제의 대명사로써 아직 그 인기는 식지가 않았습니다.
제네릭 제품이라고 해서 효과가 떨어지지 않지만 브랜드의 인지도 때문에 아직 비아그라를 찾는 사람이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제품 외에도 많은 발기 부전치료제가 유통되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맞는 발기부전 치료제를 선택을 하여 복용을 할 수가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